'개발의 즐거움/OOD'에 해당되는 글 1건


1. DDD
DDD 를 더 읽어봐야 알겠지만,
패턴화 시키고 , 분류법을 만들어주고 , 지켜야할 규칙에 대해서 공감한다.
그러나 접근법.
레베카가 주창하던 책임기반의 객체 식별 기법외에는 특별하게 다른 접근법이 없다 .
1.1. Object Design
- 책임과 역할 기반으로 객체 설계를 해야 한다는 핵심 컨셉과 해당 컨셉의 분류와 더불어 인프라 객체/클래스 를 식별하는 과정에서 인사이트를 주던 책이었따.

2. applying uml and patterns( 크레이그 라만 )
시스템의 가장 큰 행위를 식별하여 시퀀스로 접근한다.
그리고 점진적으로 d&q 한다.
여기서 우리에게 던져 주는 것이 있다.

3. RSM
시스템의 핵심 행위/목적 을 식별하고 그 행위를 통해서 Collaboration 을 도출하며
생성/사용 에 대한 객체 식별하여 Root 행위로부터 Leaf 행위까지 모델링해 나간다.
책임기반을 넘어 Collaboration 기반을 넘어서 행위 기반으로 접근한다.

아침에 걸어오면서 핵심을 관통하는 것이 있구나 라는 생각을 하면서 무릎을 탁 쳤다.
주제를 잡아서 시행착오를 거쳐야 온전히 내 것이 되겠지.
순차적으로 구현까지 흐름을 가져본 이후에 일반화 시킬수 있을 것이다.
그리고 그 일반화는 어차피 현남선배의 사상으로 갈 것 같지만, 그 사상으로의 접근법을 조금 다른 방법으로 가져갈 수 있는 내 실천법이 되길 바래본다.


오늘 생각을 출발점으로....
매일 조금씩 Top, Down  으로 전개해봐야겠다 .
그리고 스토리텔링을 구상.

'개발의 즐거움 > OOD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소프트웨어 모델링에 대한 접근-1  (0) 2012.03.15
블로그 이미지

[짱가™]

그 두번째 이야기 | 아키텍처에 대한 단상, 그리고 살아가는 이야기 | 대한 민국 아키텍트로 가는 길 | 열정전도사 "짱가|